기사제목 [헬스톡톡] ‘푹푹’ 찌는 여름철, 저혈압 조심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헬스톡톡] ‘푹푹’ 찌는 여름철, 저혈압 조심해야

대림성모병원 유호준 부원장 인터뷰
기사입력 2018.07.05 13: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opennews)

고온다습한 여름철에는 혈관이 이완되어 혈압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저혈압 증상이 나타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하다.
 
저혈압이란 혈압계로 전완동맥의 혈압을 측정했을 때 혈압이 정상(수축기 혈압 120mmHg, 확장기 혈압이 80mmHg)보다 낮게 나오는 것을 의미한다.
 
저혈압의 정도가 심한 경우에는 실신을 일으키기도 한다. 이와는 반대로 어지럽거나 기운이 없고, 쉽게 피곤한 증상 등이 나타날 때 흔히 빈혈이나 저혈압을 의심해 보는데, 검사를 시행해 보면 빈혈 징후가 발견되지 않고 측정한 혈압도 정상 범위에 있는 경우가 있다.
 
가장 일반적인 저혈압의 증상은 현기증이나 두통이며, 전신이 무기력한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불면증상과 서맥(맥박이 서서히 뛰는 것), 변비를 수반하는 경우도 있으며, 심하면 시력장애나 구역질, 실신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2018072223355110.jpg▲ 대림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유호준 부원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저혈압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6년 2만9249명으로 2012년(2만1088명) 대비 39%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저혈압 환자는 여름(6~8월) 사이에 가장 많이 병원에 방문했다.
 
더구나 저혈압 환자는 남성보단 여성 환자가, 또한 20대와 30대 여성 환자가 같은 연령대 남성보다 4배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저혈압은 어지럼증이나 무기력 이외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대부분의 환자들이 빈혈과 혼동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사람들은 고혈압이 위험하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저혈압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경우가 대분이다.
 
<오픈뉴스>에서는 대림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유호준 부원장 함께 여름철 불청객으로 알려진 저혈압의 원인과 증상에 대해 상세히 알아보았다.
 
[영상취재: 김태일 기자 @]
<저작권자ⓒ오픈뉴스 & www.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