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신 중계기·CCTV 설치로 안전망 구축
지하 공동구 점검 현장
[오픈뉴스] 고양특례시가 안전사각지대 없는 상수도 시설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결과가 결실을 맺었다. 고양시는 지하 상수도 시설에 통신 중계기와 CCTV 설치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고양시가 운영 중인 상수도 시설지 18곳 중 8곳은 수돗물 생산시설의 유지관리를 위해 지하 공동구가 설치돼 있다. 지하 공동구는 대부분 90년대에 준공됐으며 지상 시설물과 달리 접근이 어려워 재난 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이 어려웠다. 또한 작업 인력이 수시 점검과 유지 보수를 위해 출입하는 곳이지만 통신이 어려워 출입자의 안전 사각지대에 속했다.

고양시는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자 KT, LGU+, SKT 통신 3사측과 민·관 협력을 통해 중계기를 설치했다. 또한 공동구 내부를 상시 모니터링해 응급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CCTV를 설치했다.

통신 3사 관계자들은 “안전사고에 대한 이슈에 예민한 시기인 만큼 고양시가 더욱 안전한 도시가 되는데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안전한 작업환경 마련에 도움을 준 통신 3사에 감사하다. 중계기와 함께 CCTV가 설치됨으로써 업무효율도 크게 개선되어 더욱 안전하게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안전사각지대 없는 수돗물 시설 유지 관리를 위해 계속해서 힘쓰겠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양특례시, 안전사각지대 없는 상수도 시설 만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